표주록(漂舟錄)

DH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의

조선 영조 때 이지항(李志恒)이 표류한 경험을 쓴 일기체의 기록이다.

개관

부산에서 영해(寧海)로 가던 중 파선되어 일본의 북해도(北海道)까지 표류되었다가 돌아온 기록으로, 그 시기는 영조 32년(1756) 4월 13일부터 영조 33년(1757) 3월 5일 부산에 도착할 때까지 약 1년간이다. 『표주록(漂舟錄)』의 저자 이지항은 무과별시(武科別試)에 급제하여 6품에 해당하는 수어청장관(守禦廳將官)에 올랐으나, 생몰 연대는 분명하지 않다. 『표주록(漂舟錄)』은 고려·조선시대 통신사의 사신이나 포로 및 표류 등으로 일본을 내왕한 자들의 기록을 모은 『해행총재(海行摠載)』의 부록편에 수록되어 있다.

내용

『표주록(漂舟錄)』은 강원도 원주에 가기 위해 배를 탔다가 일본으로 표류하게 된 약 10개월 간의 체험을 적은 것으로 일본의 풍속과 문명에 대해 보고 느낀 바를 우호적인 입장에서 서술하고 있다. 일본 체험을 담고 있는 포로 실기나 통신사 일기와는 달리 일본에 대한 전통적인 화이관이 표출되어 있지 않는 점이 특색이다. 『표주록(漂舟錄)』의 내용은 표류 기간 동안의 기록과 직접 지은 시와 일기, 일본에서의 무용담, 종교에 대한 이야기들이 기록되어있다. 주로 표류되었던 동안의 기록을 세밀하게 적어놓았고, 나머지 장소에 대해서는 간략한 정보만 메모 형식으로 밝히고 있다. 날짜도 정확하게 적지 않았고, 빠진 날도 많다. 저자는 무관이었으나 일본에서 지은 몇 편의 시와 일기 등이 삽입되어 있다. 특히 어려운 상황에 처하자 일행을 안정시켰고, 물이 떨어지자 증류수를 만들어 마셨으며, 갑자기 물개가 나타나 일행들이 요동하자 괘(卦)를 풀어 위안하는 등 말이 전혀 통하지 않는 이국땅에서 지혜롭게 대처한 무용담에 대해서도 기록하고 있다. 이들 일행은 부산을 출항한 지 16일째 되는 날 일본의 북해도 서해안에 표착하여 아이누족에게서 음식을 얻어먹으며 연명하다가 마쓰다(松田)에 도착, 에도(江戶)와 오사카(大阪)를 거쳐 대마도에 도착하였다가 이듬해 부산에 귀항하였다. 이 책의 내용 가운데에는 이지항 일행이 마쓰다에 있을 때 그곳 태수 등과 불교·신(神)·유교에 관한 이야기와 예수교 포교에 관해 나눈 필담도 담겨 있다. 작품의 말미에는 강항(姜沆)의 『간양록(看羊錄)』가운데 에조(蝦夷)지방에 언급된 부분을 발췌하여 수록하였고, 정유왜란 때 포로가 되어 일본에 갔다가 왜상선을 타고 안남국(安南國)을 세번이나 내왕한 조완벽(趙完璧)에 대하여도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다.

출처

  • 표주록 [漂舟錄]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 표주록 [漂舟錄] (네이버고전문학사전, 2004. 2.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