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례집요(邊例集要)

DH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의[편집]

조선시대 중·후기 약 200년 동안 조선과 일본간의 교린 관계를 기록한 책이다.

개관[편집]

선조(宣祖) 31년(1598년)부터 헌종(憲宗) 7년(1841)까지 일본인의 내왕 사항, 사송(使送)선박, 무역관계, 표류자 송환, 관련된 규정과 조약, 왜관관사(倭館館事), 일본인의 요구, 잠상(潛商)과잡범(雜犯) 관계 등 대일 관계와 관련된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본서는 모두 19권 19책과 속집요 7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제2권 1책은 결본이라 그 내용을 알 수 없고, 속집은 7책 중 제2책 만이 현존한다. 예조 전객사(典客司)에서 엮었는데, 정확한 편찬 연대는 알 수 없지만 책에 1841년까지의 내용이 수록된 것으로 보아 헌종·철종 시기에 편성된 것으로 추축된다. 서(序)와 발(跋)은 없고, 앞에는 총목(總目)이 있으며, 각 권 머리에는 권목(卷目)이 있다.

내용[편집]

『변례집요(邊例集要)』의 내용은 주로 일본인들이 내왕할 때 일어났던 사신내왕·사송선박(使送船舶)·무역관계·표류인송환·제반규정 및 조약·왜관관사·일본인의 요구·잠상(潛商)·잡범관계 등에 관한 것이다. 권1은 별차왜(別差倭)·부규외위격(附規外違格), 권2는 송사(送使)인데 결본(缺本)이다. 권3은 표차(漂差)·부표민(附漂民)·순부(順付)·쇄환(刷還), 권4는 관수(館守)·재판(裁判), 권5는 약조(約條)·금조(禁條), 권6은 서계노인(書契路引), 권7은 연례진상(宴禮進上), 권8은 공무역(公貿易)·하납제절(下納諸節), 권9는 개시(開市)·조시(朝市) 등이 수록되었다. 권10은 지급(支給)·증급(贈給)·휼전(恤典 : 조정에서 이재민을 구제하는 은전)·시탄(柴炭)·예물(禮物)·사증한진가료(私贈限盡加料), 권11은 관우(館宇), 권12는 구무(求貿), 권13은 난출(闌出 : 함부로 내놓음.), 권14는 잠상·노부세(路浮稅)·잡범(雜犯), 권15는 수육로거래(水陸路去來)·표왜(漂倭), 권16은 본부상가(本府賞加)·나파추고(拿罷推考)·계파(啓罷)·역관수세관(譯官收稅官), 권17은 잡조(雜條)·울릉도, 권18은 신사(信使)·도해(渡海), 권19는 관방(關防) 등 조선 후기 조·일 양국간에 전개된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각 권의 수록 연대는 항목에 따라 차이가 있고, 권두의 목록에는 항목 다음에 그 항목에서 다루는 내용의 중요한 것들이 적혀 있다.

출처[편집]

  • 이현희, 「변례집요(邊例集要)上」(연구보고서),『국회도서관보』, 국회도서관, 1970.
  • 변례집요 [邊例集要]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 변례집요 [邊例集要] (두산백과)
  • 변례집요 [邊例集要] (문화원형백과, 한국콘텐츠진흥원, 2010.)